10월 들어 국제원유 가격이 갑자기 오르면서 브론트유 가격은 배럴당 85달러를 배회, 4년래 신기록을 세운 가운데 중국 유가도 8위안을 뚫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11일 중신경위(中新经纬)가 보도했다.

10월 10일 기준, 원유의 평균 가격은 배럴당 81.58달러로, 변화율이 5.6%에 달한다. 이는 톤당 245위안 상승을 뜻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24시를 기해 있게 되는 유가조정에서 리터당 0.2위안이 오를 것으로 예상, 유가가 8위안대를 넘어설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10월 9일까지 92#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톤당 9369위안으로 연초에 비해 37% 올랐고 0# 디젤유는 8209위안으로 연초에 비해 27% 올랐다. 그러나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선 이후로 오히려 유가가 크게 오르지 않고 있다.

이는 국가발전개혁위가 국제유가와 연동시키는 방식으로 유가조정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다음 국제유가 상승도 중국 유가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신건설증권(中信建投证券) 동민제(董敏杰) 애널리스트는 “향후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국내 유가도 오르겠지만 상승률이 크지는 않을 것이며 인플레 압력이 커질 것이지만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올들어 국제유가의 대폭 상승에도 국내 주민소비자물가는 동기대비 2% 상승 수준을 유지했다.

출처 : 중신경위(中新经纬)